2013.04.11 부끄럼쟁이 작은나무야~~~



작은나무야...

아프지 않고 이렇게 잘 자라 주어서 정말 기쁘네...

아빠랑 엄마가 잘 놀아주니 너도 재밌지??

건강해서 참 좋은데 작은나무가 아들인지 딸인지도 참 궁금하구나

이번엔 부끄러워서 그런지 안보여주더라고..

한달 또 쑥쑥 자라서 다음번엔 알려줄거지??

오늘도 즐겁게 놀거라~~~

설정

트랙백

댓글

뱃속에서 114일째



 

 

작은나무야~

초코우유를 먹고 병원갔는데 우리 작은나무가 아들인지 딸인지 못봤오^^

그래도 잘 놀고 있으니 좋아^^

손가락도 있고 팔다리 꼬물거리는거 보니까 진짜 신기해...

볼때마다 신기해...^^
동영상 보고또보고 하는데 볼때마다 엄청 귀여워~~~ㅎㅎㅎ

배도 똥글똥글하공~

요모습은 꼭 엄마아빠 보면서 웃고잇는것 같오~~ㅋㅋ

 너도 좋아서 웃고 있는거지?? ㅎㅎㅎ

설정

트랙백

댓글

My Little Tree Blog since 2012. : Admin : Write

티스토리 툴바